게이트볼

장애유형 : 지체장애 / 참가자 : 20명
협력기관 : 한국지체장애인협회 경기도협회 광명시지회

장애인 게이트볼 체육 프로그램
게이트볼에서 찾은 재활의 즐거움
푸릇한 잔디구장 위에 작은 문(Gate) 세 개가 박혀있습니다.
그 주변으로 T자형 스틱을 든 이들이 공을 칩니다.
공이 문을 통과할 때마다 경쾌한 알람이 울립니다.
알람과 함께 코트 위의 참가자들이 서로 하이파이브를 나눕니다.
한국지체장애인협회 경기도협회 광명시지회(이하 지회) 참가자들이 참여하고 있는 게이트볼 경기 현장입니다.
조금씩, 천천히 그리고 즐겁게

게이트볼에 참여하는 지체장애인들은 지회 소속입니다. 1986년에 설립해 현재 참가자 수가 912명인 지회는 지체장애인의 인권·민원상담과 복지활동, 장애인 편의업무를 제공하는 곳입니다.

지회에서 기획한 ‘장애인 게이트볼 체육 프로그램’이 열리는 날 아침. 여름이지만 아직 서늘함이 서려있는 코트에 스무 명 남짓의 참가자들이 맹연습중입니다. 게이트볼에 참여하고 있는 참가자들은 걸음이 조금 느리고, 보폭이 다소 좁은 편이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스틱을 쥐고 경기에 임하고 있었습니다.

게이트볼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쉽게 즐길 수 있는 스포츠입니다. T자형 스틱으로 야구공 크기의 볼을 쳐서 코트 안에 설치된 3개의 작은 문을 통과하면 점수를 땁니다. 비교적 경기 규칙이 쉽고 육체적으로 무리를 주지 않아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종목입니다. 그런 이유로 게이트볼은 지체장애인의 재활에 아주 적격인 운동입니다. 움직임이 단순해서 지체장애인이 시도하기에 좋고, 코트 안을 누비며 공을 치다보면 기분전환 효과도 만점입니다.

하루하루 건강해지는 기쁨

지체장애인에게 꼭 필요한 것이 바로 재활입니다. 신체적 제약이 많은 지체장애인에게 운동의 필요성과 욕구는 높은 편입니다. 하지만 운동을 시작하려 해도 공간, 장비와 비용 등의 제약이 많아 선뜻 시작하기가 참 어렵습니다.

그랬던 차에 지회에서 여는 ‘장애인 게이트볼 체육 프로그램’은 대인관계에 소극적이고 집안에 은둔하던 이들의 마음을 톡톡 두드렸습니다. 지회는 이번 체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운동을 통한 신체적 건강과 함께 집에만 머무르던 지체장애인들을 외부활동으로 이끄는 데 주력했습니다.

어색한 걸음으로 체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시작한 참가자들은 이제 누구보다도 서로 단란한 사이가 됐습니다. 말수가 없던 분들이 쉴 새 없이 이야기를 나누고, 표정도 많이 밝아졌습니다. 또 신체적으로 재활이 되니 건강도 말도 못하게 좋아졌습니다. 예전에는 휠체어로만 이동이 가능했던 분이 지금은 느린 걸음으로나마 게이트볼에 참여하고 계실 정도입니다.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고 있음이 느껴지는 소중한 하루하루입니다.

조금 느린 걸음, 힘이 잘 들어가지 않는 팔로 꼭 쥔 스틱으로 힘껏 공을 칩니다. 공이 작은 게이트를 통과하자 모든 참가자들이 박수를 칩니다. 게이트볼은 이들에게 신체적 재활 못지않은 즐거움과 우정을 일깨워준 소중한 운동이 아닐까 합니다.

담당자 인터뷰
정연옥 담당자
Q. 이번 체육 프로그램을 기획하신 취지가 궁금합니다.
A. 장애인들이 즐겨하는 스포츠로는 탁구, 볼링, 당구 등이 있는데 지체장애인은 몸이 마음대로 제어가 되지 않기 때문에 이 같은 운동이 적합하지 않아요. 그래서 지체장애가 있어도 제약이 적은 게이트볼을 통한 프로그램을 기획했습니다.
Q.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어려웠던 점이 있었나요?
A. 지체장애인이 운동하고자 하는 욕구에 비해 환경은 늘 뒷받침되지 않는다고 느껴요. 예를 들어 광명시 안에는 게이트볼 코트가 여러 개 있는데, 모두 비장애인을 위한 코트입니다. 그래서 그 중 하나를 이번에 장애인도 사용할 수 있도록 협의해서 이번 프로그램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또 게이트볼을 시작하려면 한 명당 30~40만 원 정도의 개인장비도 필요하니 경제적 어려움도 있었고요. 다행히 이번에 홈앤쇼핑과 한국장애인재단으로부터 지원받아 장비와 프로그램 진행 시 준비물품, 음료나 식사도 해결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Q. 지난 몇 달 간 체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이뤘던 성과 혹은 앞으로의 계획이 있다면 들어보고 싶습니다.
A. 얼마 전 게이트볼 대회에 참가해 32개 팀 중 8강에 들었어요. 몸의 장애 때문에 소극적이었던 분들이 무언가 해냈다는 성취감으로 꽤 오랫동안 들떠 계시더라고요. 그래서 더 열심히 연습해서 다가올 가을에 다른 게이트볼 대회에 출전할 예정입니다. 3위가 저희 목표입니다. 또 올해는 장애인들끼리 대회를 치르지만 내년에는 비장애인과 함께 겨루는 어울림 대회도 열릴 수 있기를 시에 제안해볼 계획입니다.
Q. 마지막으로 전하고 싶은 말씀 있으신가요?
A. 그동안 지회에서 자체적으로 체육활동을 진행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번 지원으로 광명의 지체장애인들이 게이트볼에 도전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드려요. 지체장애인에게 재활을 위한 체육활동은 정말 간절합니다. 앞으로도 귀중한 기회가 지속되길 바랍니다.
강사 인터뷰
김종식 강사
Q. 현재 게이트볼 강사로 활동하고 계십니다. 어떤 마음가짐으로 임해주시나요?
A. 지체장애인들의 게이트볼을 가르치고 있지만, 저 역시 장애인입니다. 월남전에서 다친 상이군인이라 다리가 불편합니다. 하지만 저 같은 사람도 게이트볼 선수로 활동하고, 20년 가까이 1급 심판 활동을 했습니다. 그래서 누구보다 장애인들이 운동하는 필요한 점과 불편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 점을 고려해 함께 뛰고 동기부여를 하며 게이트볼을 즐깁니다.
Q. 게이트볼을 시작할 무렵과 지금, 참여하는 장애인들의 달라진 점이 있나요?
A. 지체장애인들은 주로 집에만 있거나 밖에 나오더라도 몸이 불편하니 실내에서 장기나 바둑을 두며 시간을 보냅니다. 그랬던 사람들이 몸을 움직이니 처음에 비해 활력이 넘치고 즐거워 보입니다. 요즘은 가을에 나갈 대회에서 3위를 목표로 정말 열심히 연습합니다. 다들 집념과 승부욕이 높아져서 내가 처음에 만났던 그 사람들이 맞나 싶을 정도로 긍정적인 변화가 있습니다.
참가자 인터뷰
이천복(지체장애)
Q. 게이트볼을 하며 느낀 점을 들려주세요.
A. 제가 평소 발이 불편하고 걷는 것이 불편해서 이런 운동은 꿈도 꾸지 못했어요. 그래서 실내에서 하는 간단한 체육활동만 참여했는데, 사회복지사의 권유로 게이트볼에 참여하게 됐습니다. 우려 섞인 마음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운동하는 순간이 정말 행복합니다. 움직일 수 있고 땀 흘릴 수 있다는 데 감사한 마음이 들어요.
Q. 가족들은 게이트볼 참여에 어떤 반응인가요?
A. 제가 날이 갈수록 건강해지는 게 보이니까 가족들이 많이 응원해줍니다. 게이트볼 하러 오는 날이면 아내가 아침에 진수성찬을 차려줄 정도예요. 예전에는 장애 때문에 우울한 날이 많았는데, 우연히 시작한 게이트볼이 제게는 활력소가 됐습니다.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신 홈앤쇼핑에 감사드려요. 앞으로 멋진 게이트볼 선수로 거듭나겠습니다!